10일 안에 쓰고 100일 동안 고친다딱! 10일 만에 초고를 쓰는 힘

  979-11-5877-185-0  03800
2020-08-10|128×188|무선|204쪽|14,000원
인문, 에세이
힘겨운 책 쓰기 과정을 돕는 페이스메이커. 플라이펜 책 쓰기 대표로 책을 쓰고 싶어 하는 이들을 위해 책 쓰기 지도와 강의를 하고 있는 저자 추교진이 10일 만에 초고를 쓰는 비법을 담은 《10일 안에 쓰고 100일 동안 고친다》를 세상에 내놓는다. 책을 쓰는 과정에서 오는 좌절, 자기 의심과 불안, 때에 따라 오는 수많은 감정 기복을 느낄 사람들을 다독이는 책이다. 이 책은 단순히 책을 빨리 쓰는 요령을 가르쳐주는 것이 아니라, 글에 향기를 담으려고 노력하는 사람들을 응원한다. 저자는 이 책이 독자에게 방향을 알려주는 북극성이 되기를 바란다. 그래서 머지않아 각자의 책으로 서로 인사 나누는 날을 기대한다.

책 쓰기 페이스메이커

“딱! 10일이다. 열흘만 책을 쓰는데 모든 시간을 집중해 투자하길 바란다. 10일은 책의 원고를 말하는 게 아니다. 원고가 되는 초고를 말한다. 누구나 10일간의 몰입이면 초고는 충분히 가능하다.”

플라이펜 책 쓰기 대표로 책을 쓰고 싶어 하는 이들을 위해 책 쓰기 지도와 강의를 하고 있는 저자 추교진이 10일 만에 초고를 쓰는 비법을 담은 《10일 안에 쓰고 100일 동안 고친다》를 세상에 내놓는다. 책을 쓰는 과정에서 오는 좌절, 자기 의심과 불안, 때에 따라 오는 수많은 감정 기복을 느낄 사람들을 다독이는 책이다.

많은 사람이 책 쓰기에 관심을 갖지만 처음 책을 쓰는 사람에겐 부담이 클 수밖에 없다. 그러다 보니 원고를 완성하지 못해 책 쓰기를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 긴 호흡을 가지고 써야 하는 책이기에 과정의 피날레를 함께 느낄 수 있도록 돕는 페이스메이커가 필요하다. 그런 분들에게 이 책을 강추한다.

 

책 초고는 10일 안에

“초고를 쓰는 기간은 10일로 정한다. 책 초고를 10일 안에 쓴다는 생각이 말도 안 되는 일, 능력 밖의 일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책의 뼈대가 되는 내용을 쓰는 것으로 생각한다면 결코 어려운 일이 아니다.”

책 쓰는 첫 번째 비법은 바로 초고를 쓰기 전에 반드시 초고 완성일을 정해놓는 것이다. 초고 완성일을 별거 아니라 가볍게 생각하기 쉽다. 날짜를 정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여긴다. 하지만 책을 쓰기 시작하면 이런저런 핑계가 생기기 마련이다. 결국 자기변호와 함께 십중팔구 포기하고 만다.

그런데 일단 초고 완성일을 정해버리면 없던 의무감과 책임감이 생겨나기 시작한다. 그 날짜를 반드시 지키기 위해 노력하다 보면 어느새 초고가 완성될 것이다. 물론 초고가 쓰는 게 쉬운 일이 아니다. 그래서 이 책에서는 스트레스 덜 받고 빠른 원고 쓰는 방법 중 하나로 초고 완성표를 작성하는 방법을 제공한다.

 

요일별 텐 코어(10 CORE)

“1일, 초고는 쫓기듯 써라 / 2일, 청첩장을 기억하라 / 3일, 뚜껑 열리게 써라 / 4일, 핵심은 간결하다 / 5일, 프로토타입을 만들어라 / 6일, 뭣이 중헌지도 모르면서 / 7일, 힘 좀 뺍시다 / 8일, 엣지 있게 써라 / 9일, 화가가 되어라 / 10일, 책은 엉덩이로 쓴다”

저자는 10일 안에 초고를 쓰기 위한 방법으로 요일별 텐 코어(10 CORE)를 제시한다. 여기에는 구체적인 예시가 함께 소개될 뿐만 아니라 책 쓰기에 도움에 되는 다양한 Check Point도 덧붙어 있다. 이제 직접 쓰기만 하면 된다.

절대 영감이 떠오를 때를 기다리지 마라. 매일 실패하며 글을 써라. 주제에 대한 참신한 아이디어가 떠오르기를 기다릴 게 아니라 쏟아내야 한다. ‘좋은 책은 엉덩이로 쓴다’는 격언처럼 텐 코어 맞춰 초고를 쓰고 와인 디켄딩을 하듯 퇴고를 하다 보면, 나만의 책을 손에 쥐게 될 것이다.

 

글에는 향기가 남는다

“글도 마찬가지다. 좋은 책을 보면 글에 배인 좋은 향을 맡게 되고 어느 순간 좋은 사람이 되어 간다. 좋은 글이 향기를 만들어 낸다. 사람의 몸에 저마다 자신만의 체취가 있듯 글에도 향기가 있다. 어떻게, 어떤 마음으로 글을 쓰느냐에 따라 향기가 달라진다.”

독자들을 생각하고 그들의 어려움을 함께 느끼고 고민하여 글을 쓴다면, 사소하고 투박하며 멋스럽지 않은 말일지라도 그 말은 공감과 위로를 준다. 진정 글을 읽는 이의 마음을 생각하고 변화를 기대하며 쓴다면 글에도 향기 나기 마련이다. 구태여 내 것 같지 않은 미사여구는 필요 없다. 내가 줄 수 있는 향을 책에 담아야 한다.

《10일 안에 쓰고 100일 동안 고친다》는 단순히 책을 빨리 쓰는 요령을 가르쳐주는 것이 아니라, 글에 향기를 담으려고 노력하는 사람들을 위한 책이다. 저자는 이 책이 독자에게 방향을 알려주는 북극성이 되기를 바란다. 그래서 머지않아 각자의 책으로 서로 인사 나누는 날을 기대한다.

[1교시 - 오리엔테이션] 나는 오늘 책을 쓰기로 했습니다

뻔뻔한 시작 | 왜 걱정하는가? | Big Why가 필요하다

 

[2교시 - 준비하기] 위풍당당 Ready Go!

완성부터 시작하라 | 쓰기 웜업 삼총사 | 루틴을 만들어라 | 작가를 허락하라

 

[3교시 - 틀짜기] 매혹의 프로듀싱

관심부터 시작이다 | 콘셉트 망원경과 현미경 | 쉬운 제목이 강하다 | 예뻐야 목차다 | 유혹의 Key Maker

 

[4교시 - 쓰기] 요일별 텐 코어(10 CORE)

1일 - 초고는 쫓기듯 써라

2일 - 청첩장을 기억하라

3일 - 뚜껑 열리게 써라

4일 - 핵심은 간결하다

5일 - 프로토타입을 만들어라

6일 - 뭣이 중헌지도 모르면서

7일 - 힘 좀 뺍시다

8일 - 엣지 있게 써라

9일 - 화가가 되어라

10일 - 책은 엉덩이로 쓴다

 

[5교시 - 고치기] 머리는 차갑게 퇴고는 뜨겁게

인쇄만 해도 예쁘다 | 버려야 고수다 | 반복은 바위도 뚫는다 | 보충수업 글에는 향기가 남는다

 

부록

따라 하면 책의 뼈대가 되는 원고 시트 | 따라 하면 딱! 만들어지는 원고 콘셉트

추교진

요령만 터득하면 누구나 성공할 수 있을까? 성공한 이들의 모습을 따라 하다 보면 원하는 인생을 사는 걸까? 열심히 살아가면 정말 행복할 수 있을까? 이렇게 5년, 10년 후 내 모습은 어떤 모습일까? 내가 작가로서 글을 쓰는 이유는 하나다. 당신도 할 수 있다는 걸 알았으면 좋겠다. 내가 가지고 있는 걸 당신도 가질 수 있다는 걸 알았으면 좋겠다. 그래서 당신이 어제보다 더 성장하고 행복할 수 있다면, 작가로서 이만한 보람도 없기에 그걸로 만족한다. 이 땅의 수많은 젊은 청춘들, 꿈과 비전을 갈망하는 많은 사람을 위해 ‘행동하게 만드는 책을 많이 내놓겠다’는 소박하지만, 인생 최고의 꿈을 가지고 있다. 현재 플라이펜 책 쓰기 대표로 책을 쓰고 싶어 하는 이들을 위해 책 쓰기 지도와 강의를 하고 있다. 출간한 책으로는 《당신의 뇌를 코칭하라》, 《꿈의 날개를 달아주는 독서 한 장》이 있고 공저로는 《생각의 판을 바꿔라》가 있다.

위로가기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