꽤 괜찮은 사람의 유쾌한 반성성찰의 힘을 더하자 삶이 변했다

  978-89-5877-184-3  03190
2020-08-05|140×210|무선|224쪽|13,000원
인문, 에세이, 자기계발
우리 모두의 마음을 위로하고, 밝은 미래를 응원하는 메시지. 영어학원 강사, 프리랜서 영어번역가이자 브런치 작가인 저자 남유리가, 우리 모두의 마음을 위로하고, 밝은 미래를 응원하는 메시지를 담은 《꽤 괜찮은 사람의 유쾌한 반성》이라는 책을 세상에 내놓는다. 위기의 시대인 요즘 희망을 잃고 자책하기 쉽지만 삶을 돌이켜보면 자신이 이미 괜찮은 사람이었다는 것을 깨달을 수 있다. 이 책은 자신이 얼마나 소중하고, 괜찮은 사람인지 알게 되고, 비로소 진정한 만족을 찾기를 기대하는 책이다. 이 책을 읽는 모든 사람의 도전을 지지하고, 응원한다.

나는 이미 괜찮은 사람이었다

“인생은 자기 스스로의 선택에 따라 만들어진다. 자기 길은 스스로 찾아간다는 의미다. 그렇다면 주어진 환경을 탓하고 남과 비교하면서 위축될 게 아니라 나를 지키는 품위 있는 삶을 살아내야 하는 게 내 삶의 목표였음을 알게 되었다. 이 자존의 개념을 바탕에 두고 내 삶을 돌이켜보니 난 이미 괜찮은 사람이었고, 이미 너무 많은 것을 지닌 풍요로운 사람이었다.”

영어학원 강사, 프리랜서 영어번역가이자 브런치 작가인 저자 남유리가, 우리 모두의 마음을 위로하고, 밝은 미래를 응원하는 메시지를 담은 《꽤 괜찮은 사람의 유쾌한 반성》이라는 책을 세상에 내놓는다. 이 책은 주어진 환경을 탓하고 남과 비교하면서 위축될 게 아니라 자신을 지키는 품위 있는 삶을 살아내야 하는 게 바로 삶의 목표임을 알리기 위해 기획했다.

개인적인 상황뿐만 아니라 국가적으로, 더 나아가 전 지구적인 위기의 시대에 희망을 잃고 자책하기 쉽다. 하지만 삶을 돌이켜보면 자신이 이미 괜찮은 사람이었다는 것을 깨달을 수 있다. 이 책을 통해 나를 먼저 사랑하는 삶을 시작해보자.

 

내가 나를 사랑할 수 있게 되었다

“세상의 기준에서 돈도 많고, 외모도 출중하고, 학식이 있고, 능력도 있고, 인기도 많은 사람이 부러웠다. ‘나는 왜 그러지 못할까.’라고 한탄할 때의 내 모습도 지금의 만족하는 내 모습과 별반 다르지 않았었다. 내가 가진 모습 그대로의 나를 인정하고 나서부터는 ‘나’라는 존재를 내가 사랑할 수 있게 되었다.”

자존이 문제가 되는 요즘, 대부분 문제의 해결책은 자신의 모습 그대로를 인정하고 스스로를 사랑하는 것에 있다. 그렇다고 지금의 수준에 만족하니 아무 노력도 하지 않고 계속 안주하라는 의미가 아니다. 꿈이 있고, 그것을 위해 노력하는 것은 더 좋은 미래에 대한 희망이 되기에 중요한 일이다.

여기서 중요한 점은 꿈을 꾸고 노력도 하되 다만 지금의 현실 속에 있는 나 자신 그대로를 인정하고 만족하면서 목표를 가져야 진정으로 행복할 수 있다는 것이다. 꿈을 가질 때 그 꿈의 주인은 내가 되어야 한다. 나의 기준에서 내가 즐거울 수 있는 목표를 정하고 그 과정을 진정으로 즐길 때 그 꿈도 나에게 행복을 줄 수 있는 것이다.

 

누군가에게 위로가 되길

“나를 사랑하는 방법을 몰라서 책을 샀다. 그 책들을 읽으면서 수많은 사람들의 사연도 알게 되었다. 그들은 나와 다른 일들을 겪긴 했지만 살면서 겪은 일들을 나누면서 조금 더 나은 방향으로 가고자 했다.”

위로를 얻는 가장 좋은 방법은 공감할 수 있는 다른 사람을 만나는 것이다. 하지만 그런 사람을 만난다는 것이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 그런데 혼자서도 그것이 가능한 비법이 있다. 바로 책을 읽는 것이다. 책을 보면서 책 속의 사람들과 공감을 하고, 자신의 이야기와 대입해보는 과정에서 조금씩 깨닫는 것들이 생기기 때문이다.

자신을 사랑하는 방법을 잘 몰라서 찾고자 하는 마음을 토로하는 글을 읽다 보면, 어느새 긍정의 길로 발걸음을 옮긴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저자는 자신의 평범하기도 하고, 때로는 특이했던 과거의 모든 경험들이 누군가에게 위로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 생각에서 책을 냈다. 저자가 내미는 따뜻한 손길을 잡아보자.

 

후회하지 않는다

“하루하루를 재미있게 보내면 어느새 그런 날들이 모여서 내 인생이 되어 있지 않을까. 기왕 사는 것 재미있고 즐겁고, 신나게 살고 싶어졌다. 그동안 하고 싶은 것이 있었을 때마다 많은 것들을 도전했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왜 했는지 모를 어리석었던 일들도 많았다. 그렇지만 다 해봤으니 후회하지는 않는다.”

저자의 삶은 도전의 연속이었다. 그래서 하고 싶은 것을 다 해봤으니 후회하지 않는다는 고백이 심상치 않다. 우선 그 다양함에 놀라게 되지만, 그 안에 얼마나 많은 좌절이 있었을지 짐작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고 싶은 것이 있다면 성공한 다음으로 미루지 말고 지금 시작해야 한다.

《꽤 괜찮은 사람의 유쾌한 반성》은 자신이 얼마나 소중하고, 괜찮은 사람인지 알게 되고, 비로소 진정한 만족을 찾기를 기대하는 책이다. 호수에 던진 돌멩이로 수없이 많은 원이 생기면서 주변으로 퍼지듯이 점점 커지듯이 독자들에게 작더라도 선한 영향력을 미치길 기대하고 썼다. 이 책을 읽는 모든 사람의 도전을 지지하고, 응원한다.

1. 나를 사랑하자

나 자신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기 | 내 소원들 중 하나만이라도 | 모든 것이 행복했다 | 세상은 나의 것 | 공주님 우리 공주님

 

2. 쓰러져도 아무 일 없는 듯이 일어나자

누구나 쓰러질 수 있다 | 영원할 줄 알았던 연애와 이별 | 이십대의 사춘기 | 병원낙원 | “응, 암이야.” | 삶의 끝에서 책을 만나다 | 글과 함께 변해가네요 | 대사증후군 당뇨 극복기

 

3. 현재를 즐기자

부푼 꿈으로 살았던 대학생활 | 열심히 살았던 투잡, 그리고 장학생 시절 | 대한민국 청소년들과 함께했던 6년 | 나는 언제쯤 쉴 수 있을까 | 오늘도 또 뭐하고 살지

 

4. 그럼에도 또 도전하자

배우고 일했던 모든 것들이 내 미래의 자산 | 독립생활과 다섯 번의 이사 | 무(모)한 도전 | 다시 집으로 | 하고 싶은 대로 해보자

 

5. 나도 꽤 괜찮은 사람이었네

늦었어도 지금 행복하면 돼 | 인간관계에 집착하지 말자 | 남을 위해 시작했던 일이 나에게 도움을 주다 | 사람들은 나를 어떻게 생각할까 | 여행은 꿈을 꾸게 한다

남유리

영문과를 졸업, 영어교육 석사, 정교사 자격증을 취득했고, 테솔(TESOL) 과정을 마쳤다. 교육청에서 시행한 영어회화 전문강사 공개채용시험에 합격해서 발령을 받아 고등학생들을 가르쳤다. 이후 대학원에서 연구원으로 일하면서 영어학원 강사로, 프리랜서 영어번역가로 활동했다. 새로운 세계를 여행한 생각들을 정리한 글과 일상 속의 감상을 적는 브런치 작가로 살아가고 있다. 이 책은 주어진 환경을 탓하고 남과 비교하면서 위축될 게 아니라 자신을 지키는 품위 있는 삶을 살아내야 하는 게 바로 삶의 목표임을 알리기 위해 기획했다. 현실에 떠밀려 자기 인생을 남의 인생처럼 사느라 지친 작가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 모두의 마음을 위로하고, 밝은 미래를 응원하는 메시지를 담았다. 이 책을 읽는 지금이 바로 자신이 얼마나 귀한 존재인가를 밝혀볼 타이밍이다.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지금이 순간을 독자들이 후회 없이 즐기며 잘 살기만을 바라는 마음을 전하고 싶다.

위로가기 위로가기